지역 > 문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경 오픈세트장 사극 촬영지로 인기 만점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29 [20: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태조왕건’,‘육룡이 나르샤’,‘연개소문’등 수 많은 사극 드라마, 영화 촬영으로 전국적인 관광지로 발돋움 하는데 크게 기여했던 문경새재오픈세트장과 가은오픈세트장이 올해 사극열풍으로 많은 드라마, 영화가 촬영되고 있다.
현재 문경에서는 드라마‘왕이 된 남자’외에도 드라마‘해치’,‘킹덤’및 영화‘천문’,‘기방도령’, 그리고 웹 드라마 등이 촬영될 예정으로 사극 촬영의 메카임을 재확인 시켜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문경시는 촬영하기 좋은 도시 문경을 조성하고자 문경시영상산업진흥조례 제정, 문경시영상진흥위원회 구성 등으로 드라마, 영화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촬영지 마케팅을 통해 관광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올해 1월 1일자로 미디어전략팀을 신설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지난 28일 문경새재 오픈세트장에서 촬영 중인 드라마‘왕이 된 남자’촬영 팀을 만나 격려하고,“영화, 드라마 로케이션 유치를 전략적으로 유도하여 문경이 사극 촬영의 최적지임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에 많은 드라마 세트장이 있지만, 문경지역에는 조선시대와 삼국시대 세트장이 자리 잡고 있다.
문경새재오픈세트장은 경복궁 23동, 동궁 5동, 궐내각사 7동, 사대부집 68동, 저작거리(초가 22동, 기와 4동), 성문 1동, 일지매산채 등 조선을 배경으로 조성되어 있고, 가은오픈세트장에는 고구려·신라궁 2동, 성곽 3개소(평양성, 안시성, 요동성), 귀족집 42동, 초가 37동, 성내 마을 등 시대별 다양한 세트장이 조성되어 있다.
또한 뛰어난 자연 경관, 문경새재 성곽(제1,2,3관문), 포장되지 않은 새재길이 잘 보존돼 있어 사극 촬영조건이 잘 갖추어져 인기를 모으고 있으며, 촬영장면을 관광객이 볼 수 있도록 해, 관광명소로도 각광받고 있다.
황다인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