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가 소득 4천만원대 최초 진입
청년 취업자 수 증가 전망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29 [2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도는 29일 도청 동락관에서 농업 관계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공동 주관으로 ‘2019년 농업전망 영남대회’를 개최했다.
올해 22주년으로 신도청으로 이전한 이후에는 처음 개최한(2015년 경북 개최) 이번 농업전망대회는 ‘농업·농촌의 가치와 기회,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농산물 수입 개방화, 농촌 고령화,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농업·농촌이 가지는 가치화 기회를 재발견하여 희망찬 미래농업을 설계하고자 마련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정방향과 한국농업 전망’,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주요 농축산물 수급상황과 전망 순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는 올해 국내 농업생산액이 곡물의 초과공급과 축산물의 생산량 증가로 인한 가격 하락요인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한 49조4000억원으로 전망했으며, 농가소득은 농외소득 증대로 사상 처음 4000만원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심각한 농촌인구의 감소는 2019년에도 지속되나, 정부 및 지자체의 농촌 일자리와 청년 유입정책 추진으로 농업관련 취업자 수는 다소 증가하는 반면, 택지개발 및 각종 지역 개발사업으로 경지면적은 전년보다 0.8%, 농작물 경작면적은 0.9%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품목별로는 쌀 재배면적이 0.7% 감소하고 논 타작물 재배면적 확대에 따라 콩 3%, 감자는 1.8% 증가하며, 과채류는 생산면적이 1.1% 감소 하나 재배기술의 향상과 시설현대화로 생산량은 3.9%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류 중에서는 농가의 선호도가 높은 포도 샤인머스켓 재배면적이 13% 늘어나고 사과와 배 재배면적은 각각 0.8%, 0.9% 감소하나 가뭄, 폭염으로 기후여건이 좋지 않았던 전년에 비해 생산량은 18.1%, 9.9%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농산물 소비는 식생활 패턴의 변화, 수입농산물 및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육류 소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곡물, 채소, 과일 같은 전통적인 국산 농산물의 소비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국제적인 농업기술의 발전과 생산성 향상, 관계시설 발달로 세계 곡물생산량은 2.7%, 재고량도 2.1% 증가해 가격은 전년보다 다소 하락 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영삼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