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야구대표팀 새 사령탑, 김경문 전 NC 감독…공식 발표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29 [19: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 야구에 금메달을 안긴 김경문(61) 전 NC 다이노스 감독이 야구 대표팀 새 사령탑에 올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서울 도곡동 KBO에서 김경문 전 감독을 새로운 야구 대표팀 전임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7월 야구 국가대표팀 최초로 전임 감독을 맡은 선동열 전 감독은 당초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대표팀을 이끌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11월14일 자진 사퇴했다. 선 전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이끌었으나 병역 혜택 논란과 관련해 비판에 시달리다가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놨다.
이후 대표팀 사령탑은 두 달 이상 공석이었다. KBO는 전임 감독제를 도입하면서 없앴던 기술위원회를 부활시키고 김시진 기술위원장을 선임해 감독 선임 작업에 나섰다.기술위원회는 지난 17, 23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최종 감독 후보를 5명으로 압축했다. 내부적으로 1순위를 정해 의사를 타진한 뒤 이달 안에 감독을 확정·발표하기로 했다.
선 전 감독의 자진 사퇴 이후 야구대표팀 감독 자리는 '독이 든 성배'나 다름없다는 시선이 지배적이었다. 선 전 감독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병역 혜택 시비가 불거지면서 국정감사 자리에 서는 수모까지 당해야 했다. 정운찬 KBO 총재도 대표팀 전임 감독제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기술위원회와 정 총재의 끈질긴 설득 끝에 김경문 감독은 대표팀 사령탑직을 수락했다.
김경문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피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 욕을 먹을 각오를 하고 감독직을 수락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프리미어 12, 도쿄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앞두고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더욱 책임감을 느낀다. 11년 전 여름 밤에 느꼈던 짜릿한 전율을 다시 한 번 느끼고 환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정운찬 KBO 총재는 "오랜 시간 KBO리그에 헌신한 김 감독은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 금메달의 신화를 일궈냈다. 그 결과 수많은 베이징 키드가 배출됐다"며 "프로 감독 생활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고 있던 김 감독은 갑작스럽게 대표팀 감독 제안을 받고 잠을 설치며 고민했다. 하지만 한국 야구를 혁신하고 발전시키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온 몸을 바치겠다고 결심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김시진 KBO 기술위원장은 "지난 17일 기술위 1차 회의를 하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철학과 목표를 뚜렷하게 가지고 있는 인사를 감독으로 모시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또 방향성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있는 인사, 대표팀 이미지를 제고시킬 수 있는 인사, 청렴성과 도덕적으로 결함이 없는 인사를 찾았다"고 전했다.
김시진 위원장은 "6일 뒤 2차 회의에서 50분도 채 되지 않아 김경문 감독을 후보 1순위에 두기로 결론을 냈다"며 "김 감독만의 카리스마와 결단력을 보고 기술위원이 모두 같은 의견을 낸 것 같다. 대표팀 이미지 제고에도 충분히 능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야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 2008년 베이징 대회를 치러봤다. 충분히 잘하실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2004년부터 2011년 6월까지 두산 베어스를 이끌었고, 2006년을 제외하고 매년 두산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