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비가 사랑한 무늬, 능화판’展 열려
상주박물관, 한국국학진흥원과 기획전 개최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20 [1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상주박물관은 오는 22일부터 3월 10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선비가 사랑한 무늬, 능화판’ 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과 공동으로 우리 전통 문화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전시 기획한 것이다.
‘선비가 사랑한 무늬, 능화판’이란 주제로 전통 유산의 현재적 활용성에 목적을 두고 ‘능화판’에 새겨진 전통문양의 사진 작품을 통해 시각언어예술의 관점에서 조명한 것이다.
옛 책의 표지를 장식하는 ‘능화판’에는 수복·장수·부귀·번영·다산 등 인간의 본능적인 염원이 담긴 무늬가 새겨져 있다. 이것은 우리의 정서와 심성이 꽃피워 낸 문화적 유전자로서 손색이 없는 유산이다.
도상과 조형이 구체적으로 형성한 상징의 총체가 바로 ‘능화판’의 무늬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의미로 이 전시는 문화유산의 보존적 가치 보다 그 속에 숨은 상징과 의미를 찾아내어, 이를 심미적으로 감상하기 위해서다.
상주박물관 관계자는 “능화판에 새겨진 전통문양의 의미와 아름다움, 나무새김 자체의 조각미 등을 사진예술로 표현하고자 했는데, 이런 점에서 이번 전시는 전통과 현대의 의미 깊은 만남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종복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