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명재 의원 “전통시장 살리기에 총력 다 할 것”
국비, 시·도비 확보로 재래시장 특화·활성화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20 [17: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국회윤리특별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지난 18일 오전 ‘큰동해시장 고객회원제 시장 선포식’에 참석해 “전통재래시장과 골목상권이 살아야 서민이 살고 지역경제가 살아난다”고 전제한 뒤 “가뜩이나 최저임금 급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인 만큼, 전통재래시장이 큰동해시장의 고객회원제 회원제와 같은 제도를 발 빠르게 도입하고 대형마트와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실시하여 관광·문화형 시장으로 변화하고 특화해 나가야한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저는 도·시의원과 함께 힘을 합쳐 필요한 국비와 시·도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는 등 올 한 해는 전통재래시장 살리기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전통재래시장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시장 상인들의 관심과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재래시장이 깨끗한 시장, 친절한 시장, 편리한 시장, 제값 받는 시장, 원산지표시 잘 하는 믿고 살 수 있는 시장으로 더욱 거듭날 수 있도록 자구의 노력을 기울인다면 대형마트에 못지않은 경쟁력을 갖춘 쇼핑공간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종훈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