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성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 첫 출하
지난해 15만7000톤 생산, 총 조수입 4286억원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10 [21: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전국 참외 재배면적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자랑하는 성주참외가 10일 기해년 새해 첫선을 보였다.
성주군 초전면 어산리 김해규(63)씨는 시설하우스 5동에 지난해 10월 28일 정식하여 10kg들이 50박스를 첫 수확하여 현지에서 박스 당 평균 12만원에 전량 초전농협으로 납품하여 2019년 황금빛 참외 수확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성주군은 이상기후 및 FTA에 따른 수입 농산물의 증가 등 대내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3935농가가 3482ha에 참외를 재배하여 15만7000톤을 생산하여 총 조수입 4286억원을 올렸다.
이와 같이 성주참외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조수입을 올리는 이유는 참외 재배 농민들의 장인정신과 참외산업의 기계화 및 자동화를 위한 보온덮개 자동개폐기 등 각종 선진 기자재 지원과 ICT 융복합 사업지원 등 참외산업발전 시책의 성공과 함께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농산물의 판로를 다양화하고, 참외산업의 과학화 및 데이터 베이스화 등을 통하여 참외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2019년에도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의 명성을 꾸준히 이어가고 참외가 명실상부한 성주군 제1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하여 농업 조수입 1조원의 부자 성주 건설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광택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