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주 건축자재 공장 불…1명 부상 5억원 피해
 
운영자 기사입력 :  2019/01/10 [19: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경북 성주의 한 건축자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명이 다치고 5억여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10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0분께 경북 성주군 성주읍 금산리의 A건축자재 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30분만에 완전 진화됐다.
불은 샌드위치패널 공장 등 4동(1만2000㎡)과 스티로폼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5억여원의 피해를 냈다.
이 불로 공장 근로자 1명이 손과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35대와 소방관 111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스티로폼 마찰로 인해 불꽃이 발생하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나광택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