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편의점주 농성장 찾은 공정위원장 업계는 씁쓸
- 업계 "평균 영업이익률 1~2%인데, 무리한 요구"
 
운영자 기사입력 :  2018/12/06 [18: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비공식 일정으로 농성 중인 편의점주들을 깜짝 방문해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당정이 일방적으로 일부 강경파 점주들의 목소리에만 귀를 기울이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나온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을지로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이학영·제윤경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BCF리테일 본사 앞 CU가맹점주협의회 농성장을 찾았다. 

  가맹점주협의회 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분의 50%를 본사가 부담하라는 요구를 본사가 받아들이지 않자 협상을 중단하고 철야 농성을 진행 중이다. 협의회 측에는 약 1500명의 점주들이 소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CU가 1만3000여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것을 볼 때 전체의 10% 수준이다. 

  본사는 본사대로 전기료나 운영비 등을 본사가 부담하는 방식의 상생안을 내놨다. 본사는 점주들의 어려운 사정을 감안해 선의로, 선제적으로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나섰다는 입장이라 양측의 이견이 쉽사리 좁혀지지 않고 있다.

  농성장을 찾은 김 위원장과 여당 관계자들은 특별한 발언을 하기보다는 대체로 점주들의 입장을 듣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후문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편의점 정보공개서 내 예상매출액 산정에 대해 세밀하게 들여다 보고 최근에 나온 자율규약도 성실하게 이행되는지 철저하게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정이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농성장을 방문한 데 대해 업계는 씁쓸하다는 반응이다. 업계의 영업이익률이 1~2%에 그치는 마당에 프랜차이즈 가맹본사가 인건비까지 떠안는 것이 과연 합리적이냐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편들기를 하는 것 아니냐"며 "공정하게 시장질서를 바라봐야 할 공정위가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점주들의 입장만 경청하는 것 같아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개별적으로 점주들에게 상생안을 받을것인지 여부에 대한 신청을 받고 있다. 협의회가 협상을 중단한 상황에서 상생안에 대한 비용 집행 등 이사회 의결을 받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전체 점주의 약 90%가 본사의 지원을 받겠다고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