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선 - 내 마음 안의 길
 
운영자 기사입력 :  2018/11/08 [18: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저 앞만 보고 달려온 삶

시간의 잎들 빠른 속도로

휙휙 지나가고

끝없는 길을 따라 걷다보면

늘 연두빛 희망 돋아나곤 하지만

가끔씩 길을 잃었다.

이 세상에 길이 없다면 슬픔도 기쁨도 없을 테지

땅의 한 귀퉁이를

관통하는 길 위에 서서

오래된 집 허물듯이

길을 지우고 싶다.

끝없는 고행의 길

그 덫을 벗어나고 싶다

길은 한 번도 피한 적이 없다

검은 하늘에서 떨어진

물방울이 부딪히거나

출발선을 알 수 없는

바람이 불어오거나

타오르는 해가 뜨겁게 불살라도

신경쓰지 않는다.

더욱 크게 숨을 쉰다

길들은 쉴새없이 새롭게 태어났다

탄생은 길들의 꿈이다

단단한 어둠 뚫고 길은 트여

마치 제가 희망을 채운 강이라도 된듯

흐르며 제 자리를 넓혀간다.

오늘도 생의 길 위를 걷고 있다

낮달은 추억처럼 떠있고

고단한 어깨 윌 이정표가 팔랑거린다.

나는 오늘도 꿈꾸듯 수없는 길 위로 걸어가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