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오늘 한·러 포럼 참석 '포항선언' 신북방정책
 
운영자 기사입력 :  2018/11/08 [18: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 참석해 경제·통상·문화교류 등 양국 협력 증진 내용이 포함된 '포항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 개최는 지난 6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양해각서(MOU)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포항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리는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 참석한다. 이번 포럼은 '함께 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포럼에서 지난 6월 정상회담 이후 한·러가 구축해 온 신뢰를 언급하며 러시아를 거점으로 신북방정책을 펼쳐 경제성장 동력 창출의 필요성을 언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다.  

  러시아 측에서는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 오를로프 아무르주 주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등이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행사 전 홍보관을 관람할 예정이다. 이번 홍보관은 한·러 간 중점 경제협력 방안인 '9개 다리'와 관련한 한 경북 신산업과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앞서 한·러 정상은 지난 6월 정상회담을 갖고 '9개 다리'(가스 산업·철도·항만 인프라·전력·북극항로·조선·일자리 창출· 농업·수산) 등 중점 분야에서의 경제협력 발전을 위해 양국 관계부처와 민간기업 및 유관기관 간 협력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오후 5시께 열리는 공식출범식에서는 포럼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는 영상으로 시작한다. 이어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개회사, 이강덕 포항시장의 환영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축사를 극동개발부장관(알렉산더 코즐로프)이 대독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우리 측과 러시아 측 참석자들과 함께 포항선언문을 선포할 예정이다. 포항 선언에는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구체화한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과 경북 경주를 시작으로 지방 경제 행보를 나선 지 9일 만이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