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건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토피피부염 환자 연평균 104만명…ADHD 1.48배 높아
 
운영자 기사입력 :  2018/11/08 [18: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운영자


최근 6년간 아토피피부염(L20)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한해 평균 10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소아 유병률은 감소세를 보인 반면, 성인 질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5년까지아토피피부염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621만9762명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103만6627명이 진료를 받았는데 성별로는 여성이 54만6616명으로 남성(49만11명)보다 11.5%(5만6605명) 많았다.
소아(0~19세) 환자가 410만여명으로 20세 이상 성인 212만여명보다 많았는데 연평균 진료인원으로 보면 소아(68만명)가 성인(35만명)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다만 2010년 76만6244명이었던 소아 환자는 2015년 59만9215명으로 16만7029명 줄어든 반면, 성인 환자는 33만3385명에서 37만8376명으로 4만4991명 증가했다. 2015년 기준으로 소아는 제주 지역에서 다른 지역보다 유병률이 높게 나타났고 성인은 서울, 경기, 인천, 대전 지역이 타지역보다 높았다.
아토피피부염은 다른 피부질환보다 정신질환과 상관관계가 높게 나타났다.
2015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아토피피부염(L20)을 주상병으로 진료 받은 환자 3만6422명과 두드러기·건선 환자 13만9486명을 대조한 결과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는 1.48배, 자폐범주성장애(ASD)는 1.54배, 행실장애(conduct disorder)는 2.88배씩 높게 나타났다. 특히 ADHD는 아동기(4~12세) 빈도가 1.15%로 높았다.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의 정신질환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는 9.59%였다. 불안 유병률은 3.40%, 우울증은 2.47%, 수면 장애는 2.20%으로 나타났는데 노년기에는 불안 18.64%, 수면장애 13.81%, 우울증 13.08% 등 정신적인 고통이 다른 연령대보다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들의 의료비용은 증가하는 추세다. 2015년을 기준으로 0~9세 소아의 경우 진료건당 의료비용은 2만303원, 10~19세 소아는 1만8225원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공단은 학회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보건의료분야 연구의 지평을 넓히고 신규 연구자들에게 가이드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국민에게 올바른 의료정보를 제공하고 아토피피부염의 적절한 치료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일간경북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천년고도 벚꽃 레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