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애련암 아미타삼존도·신중도 경북 유형문화재 지정예고

기사입력 2019.09.10 20:44 조회수 1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0910_안동_애련암_아미타삼존도·신중도_경상북도_유형문화재_지정예고(안동_애련암_신중도).jpg

안동시는 애련암(愛蓮庵) 소장 문화유산인‘아미타삼존도(阿彌陀三尊圖)’와‘신중도(神衆圖)’를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예고로 안동시는 도내에서 가장 많은 도지정문화재(228점)를 보유할 예정이다. 앞서 국가무형문화재 삼베짜기 보유단체 인정예고에 연이은 문화재 지정예고로 안동시 문화재의 가치가 해마다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안동 애련암은 서후면 자품리 소재 광흥사의 산내 암자로 신라 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하고, 그의 제자인 능인(能仁)과 상원(相源)이 주석했던 고찰이다.


또한 서산, 사명당 등의 고승이 이곳에서 수행했으며, 조선 시대 척화파의 거두인 김상헌이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가기 전 은둔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지정 예고된 아미타삼존도는 화면 중앙에 아미타여래를 중심으로 좌측에는 관음보살, 우측에는 지장보살이 시립(侍立)하고 상단 좌우측에 합장을 한 10위의 타방불이 연화대좌에 앉아있는 비단 바탕에 채색된 불화로 고려 말 조선전기의 아미타삼존설법도 형식을 계승하고 있는 중요한 작품이다.


신중도는 가로로 긴 장방 형태에 존상들이 일렬로 늘어선 모습으로 제석천과 범천을 중심에 배치하고 위태천을 양 좌측에 그려 넣고, 화면 양쪽으로 무장한 신중을 배치한 작품으로 화면의 독특한 구성과 인물의 섬세한 표현, 조화로운 채색을 갖춘 우수한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1780년(정조 4년)에 18세기 후반을 대표하는 불화승들에 의해 제작된 불화로 조선 후기 불교회화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아 이번에 지정문화재 대상으로 예고됐다.


안동시와 경상북도는 이번 지정예고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해마다 지정문화재가 증가하는 만큼 안동의 우수한 전통과 문화가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시민들께서 많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부탁했다.
이재욱기자

[이재욱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