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무포 하얀마을 만들기 축제 개최

기사입력 2019.09.09 20:56 조회수 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90909 다무포 하얀마을 만들기 축제 개최1.jpg

포항 다무포 고래생태마을이 마을주민과 더불어 시민 자원봉사자에 의해 하얀마을로 다시 태어났다.


호미곶면 강사1리 고래생태마을협의회는 2019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마을전체를 하얀벽과 파스텔 지붕으로 칠해 그리스 산토리니처럼 하얀 집과 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다모포 마을로 탈바꿈시키는‘다무포 하얀마을 만들기’사업을 추진했다.


지난 6월 1일 담벼락 페인팅 오프닝을 시작으로 8월 24일까지 매주 토·일요일에 마을주민, 지역의 예술가들의 자발적인 재능기부 및 포항시민들의 자원봉사를 바탕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8월 31일에는 「다무포 하얀마을 만들기 축제」를 개최했다.


작업 기간 동안 다무포 마을을 다녀간 자원봉사자는 1,800여명으로, 단일 행사로 가장 많은 자원 봉사자들이 참여했다. 이에 참여 봉사자 및 포항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마을주민들이 축제를 기획하고, 준비해 열릴 수 있었다.


특히 페인팅 봉사기간 동안 지역작가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콜라보로 1,000여장의 타일로 만든 대형 고래 타일 벽화는 이번 사업의 가장 의미있는 작업 중 하나로, 고래 타일 벽화에 자신들의 그림과 이름을 찾아“다시 찾아오게 되는 다무포 하얀 마을”을 완성할 수 있었다.


이번 축제가 끝난 뒤 전문가들의 페인팅 작업이 이어질 예정이며, 다무포 홀로 어르신들의 주택을 활용한 게스트하우스 및 지역 수산물 가공·판매사업 등을 활용하여 도시재생형 협동조합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한 마을 주민은“이십 대 초반에 다무포로 시집와서 60여년을 살았는데, 포항시민들의 봉사와 큰 노력으로 마을이 변화되어 기분이 좋다”며 고마움과 자랑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고래생태마을협의회 고두환 회장은“다무포 하얀마을 만들기의 작업과정이 온·오프라인 등으로 소문나기 시작하여 방송국 촬영 요청 및 부산, 제주도 등에서 견학을 다녀갔고, 견학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주민들과, 지역예술가들이 협업하여 다무포 하얀마을을 완성하고, 그에 맞는 콘텐츠들을 찾아 채워나가겠다. 자원봉사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재원기자

[김재원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