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지표 강화한다

기사입력 2019.08.22 21:36 조회수 1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글파일.JPG

대구시는 내년부터‘고용친화대표기업’선정시, 고용증가 부분에서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만을 대상으로 하도록 고용지표 평가를 개선한다.


‘고용친화대표기업’은 공모를 신청한 기업에 대해 고용성장성(고용창출)과 고용복지 지표를 중심으로 요건심사와 현장실태조사, 심층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현재‘고용성장성’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해 고용보험의 피보험자수를 기준으로 산정하고 있으나, 피보험자수에 비정규직 근로자도 포함돼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대구시는 내년부터‘고용친화대표기업’신청자격인‘전년대비 근로자수 5명이상 증가’의 근로자수 기준을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로만하고, 고용성장성 평가 시 기간제 등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만을 대상으로 해 선정기준을 강화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우수기업을 발굴·지원하고 고용친화 경영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고용친화대표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선정된 기업은 고용환경개선비(최대 2천만 원)와 기업이미지 홍보 등의 간접지원을 받는다.


※ 고용친화 대표기업 지정 총 59개소(16년 23개/17년 17개/18년 10개/19년 9개)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앞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우수기업 발굴에 더 신중을 기해 기업들에 고용친화 경영분위기를 확산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종구기자

[이종구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