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구미 R&D특구 엔진 가동

기사입력 2019.07.18 06:16 조회수 1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면 1 탑 경북 연구개발특구 추진전략 보고회.jpg

 

  경상북도가 오랜 숙원이었던 연구개발특구의 포항 유치 이후 민선 7기 경북 과학산업 전략 혁신 차원에서 포항·구미를 중심으로 한 연구개발특구 추진전략을 더욱 다듬고 구체화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경북 포항을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인 강소특구로 처음 지정했다. 

 

  이에 경북도는 17일(수) 도청 회의실에서 연구개발특구의 세부추진 계획을 설명하고 성공모델 실현을 위한 ‘경북 연구개발(R&D)특구 추진전략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는 경북도를 중심으로 포항시·구미시와 특구중심기관인 포항공대, 금오공대, 경제자유구역청,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포항테크노파크,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지역 R&D기관 등 40여명이 참석해 R&D특구의 기대효과를 점검하는 한편 후속 구미 연구개발특구의 추진계획과 향후 연구개발 특구의 본격적인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세부 추진전략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포항 연구개발특구 내용은 과학기술 기초연구·창업 ⇒ 기술 상용화 ⇒ 기술 사업화 ⇒ 생산 ⇒ R&D 재투자까지 원스톱 연결 플랫폼을 구축하여 과학기술 중심의 기술사업화를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한다. 

 

또한, 이와 연계하여 △배터리 리사이클링 포항규제자유특구 △이차전지 신산업 육성을 통한 포항형 일자리 창출 차세대배터리파크 △포스코 벤처투자를 통한 포스코벤처밸리 △철강산업 미래혁신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포항특구지정과 지원의 직접효과는 향후 5년간 300억원의 국비확보와  250개 신규 기업유치, 5,500명의 고용 창출, 8,300억원의 매출 증대가 예상되며, 특히 배후공간인 경제자유구역청의 기업유치와 분양 활성화에 직접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경북도는 민선7기 과학산업 핵심전략인 동해안 메가사이언스 밸리를 구체화하고 연구개발특구와 규제자유특구가 제도적으로 뒷받침된 과학기술과 경제산업 혁신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을 밝혀 앞으로 특구가 포항지역 경제를 혁신할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재원·김학전 기자

[김재원, 김학전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