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소, 행정처분 철회’촉구 이어져

- 포스코 노조,“브리더는 조업안정과 근로자 안전 도모하는 필수적 설비
기사입력 2019.06.12 01:40 조회수 2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면 1 탑 포항 포스코 노조.jpg

 

  최근 포스코 포항제철소 등지의 용광로 브리더가 대기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했다는 혐의로 경상북도 등이 조업중지 10일 처분은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가 노조가 이에 반발하고 나서 관심이 모아진다.  

 

  포스코 노동조합은 11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포스코가 미세먼지 유발의 주범이라는 억울한 누명을 벗기도 전에, 이번에는 지자체와 환경관청이 포스코 노동자를 파렴치한 범법자로 몰고 있다”며,“포스코 죽이기를 즉시 중단하라”고 밝혔다.

 

  포스코 노조는 성명서에서“경북도와 전남도가 지난 수십 년간 포항·광양 양 제철소에서 고로 정비시 브리더(안전장치)를 통해 대기오염 물질을 불법으로 여과없이 배출했다는 혐의로 조업중지 10일 처분을 내릴 것이라 하고 여기에 한술 더 떠서 환경단체가 드론을 활용한 간이 환경영향평가에서 사측이 조작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불철주야 제철소 현장에서 땀 흘리는 노동자들을 비윤리 행위에 가담한 공모자로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100여 미터 높이의 고로 최상부에 설치되는 브리더는 노내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갈 때 가스를 배출해 조업 안정과 근로자 안전을 도모하는 필수적인 설비로, 전세계 제철소가 동일한 설비와 프로세스로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고로 정비시 외기 유입으로 인한 가스폭발 방지를 위해 스팀을 주입하고, 브리더를 통해 고로내 수증기와 잔류가스를 배출한다”며,“전세계 제철소에서는 고로 정비시 브리더 개방을 일반적인 정비 절차로 인정하고 있고 브리더 외 대안 기술을 적용하거나 별도의 집진설비를 추가 설치한 사례는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더구나,“가스 방출시 상공으로 폭발하는 불기둥을 견디는 장치를 100미터 상공에 설치하는 게 불가능하기도 하지만, 타 설비가 폭발을 막는 브리더 본연의 기능에 간섭을 초래하면 노동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라며,“이처럼 전세계에서 브리더 가동이 노동자 안전 확보를 위한 불가피한 조처라는데 공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할도에서는 브리더를 안전장치가 아닌 오염물질 배출구로 치부하면서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조업중지 10일 처분장을 만지작 거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로인해 포스코 노조는“현장 노동자를 안전의 사각지대로 몰아넣은 섣부른 행정처분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경상북도와 전라남도는 조업정지 10일 행정처분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브리더의 대기환경 영향에 대한 공신력 있는 평가 결과가 없는 상황에서, 몇몇 환경단체가 환경당국에 압력을 넣어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하고 법적 책임을 운운하는 등 책임 추궁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가 안타깝다”며,“지역 환경단체는 도를 넘는 월권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포스코 노조 관계자는“고로 특성상 120시간(5일) 이상 조업 중단시 노내 쇳물이 굳어서 재가동에 최대 6개월이 소요돼 고로 가동중단 사태는 포스코는 물론 협력사, 공급사, 고객사 등 산업 전반 노동자들에게 경제적 불안을 가져다 줄 것이 자명하며, 이는 곧 지역산업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철강업이 침체되어 지역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 분명한데, 행정당국만 이를 모르고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포항상공회의소와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등 지역내 경제.사회단체들도 지난 7일“현실적으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조업정지 대신 환경시설 투자를 확대하며 대기오염 물질을 줄이게 해야 한다”며, 포항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 계획을 완화해 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김재원기자

[김재원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