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TP,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수출활성화 위해 손을 잡다

기사입력 2019.04.30 21:58 조회수 2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면 탑.jpg

 

  경북테크노파크(원장 이재훈)는 지난 4월 24~25 양일간 강원랜드 컨벤션호텔에서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동유럽&CIS 지역(부회장 최귀선), 서유럽지역(부회장 유준호), 도쿄지회(지회장 조진만), LA지회(지회장 김무호)와 에서 수출새싹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관련 분야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과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LA지회와 수출유망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바이어 미팅을 개최하였다.

 

경북테크노파크는 지역 기술혁신 거점기관으로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정부,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 및 공동사업 발굴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세계한인무역협회(OKTA)는 1981년 재외 동포들이 우리나라의 경제발전과 수출촉진을 위하여 설립하었으며, 전세계 74개국 146개 지회에 7,000여명의 재외동포 CEO와 차세대 경제인 20,000명으로 구성된 재외동포 경제인 단체이다.

 

이번 업무협약과 바이어 미팅은 각 기관의 역할을 강화하고, 지역 수출유망기업과 세계한인무역협회 회원사들의 수출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경북테크노파크와 세계한인무역협회 각 지회는 수출새싹기업의 우수상품에 대하여 해외 진출판로개척 등의 지원을 공동으로 협력하게 되며, 마케팅 협력도 진행할 계획이다.

 

  경북테크노파크는 동유럽&CIS지역, 서유럽지역, 도쿄지회, LA지회 등 세계한인무역협회 4개 지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였고 LA지회와는 수출유망기업의 바이어 확보 및 연계 활성화를 위한  미팅을 개최한데 이어, 이번 협약과 바이어 미팅을 통해 지역의 수출새싹기업 판로개척 지원 등으로 수출활성화 지원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테크노파크 이재훈 원장은 “이번 협약과 바이어 미팅으로 지역의 수출새싹기업들의 수출과 관련된 애로사항 해결 등 지역기업들의 수출 경쟁력 확보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구기자

[이종구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