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간 이해찬 "지진피해 복구 너무 늦어…"

기사입력 2019.04.10 18:18 조회수 4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sdfdre43.jpg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경북 포항시를 찾아 "(지진 발생) 1년6개월 됐는데 이 정도밖에 (복구가) 안됐으면 늦어도 너무 많이 늦었다"면서 "가능한 한 빨리 대책을 세워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 등 당 지도부와 포항지진대책특위위원장인 홍의락 의원은 이날 포항 지진피해자 대피소인 흥해읍사무소를 방문해 피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대피소에 마련된 텐트에서 지내고 있는 피해 주민들은 건강도 악화됐으며 생활하는 데 너무 어렵다고 호소했다. 한 여성 피해주민은 이 대표의 손을 붙잡고 "여기가 사람을 살 수 있는 곳인가. 너무 춥고 무섭고 힘들다. 지진이 발생한 지 1년6개월 됐고 횟수로는 3년이다. 처음에는 여야 의원들 전부 왔는데 지금은 양쪽에서 자기 좋은 이야기만 한다"며 "힘 있는 당에서 뭐라도 해줘야지. 어떻게 이런 생활을 계속 하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 대표는 "여러분들이 고생하는 모습을 보니까 가슴이 미어진다. 1년6개월 간 고생이 참 많았다. 우리 당에서 빨리 대책위원회를 꾸려서 여러분의 주거, 복지, 건강 문제 등 종합적으로 다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특위를 만들어 거기서 특별법을 만들어서 대책을 세우도록 당에서 최대한 노력하겠다. 좀 더 원인 규명해서 안정된 생활로 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추경이 4월 하순쯤 국회에 제출될 것 같은데 급한 것은 이번 추경에 반영해서 도움이 될 수 있게 하겠다. 근본적인 대책은 특별법 만들어서 그걸 통해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순서를 밟아나가도록 하겠다"며 "우선 전파 주택 주민들의 임대기간이 얼마 안 남았는데 연장을 더 하도록 하겠다. 그래서 근본적인 대책이 나올 때까지 계속 거기서 생활할 수 있도록 연장을 해서 안정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포항에서 사업하는 사람들에 한해 일자리 안정자금을 기존보다 더 상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흥해읍 특별재생사업을 지금 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국비 부담 비율을 높이고, 신규 사업도 추가해서 제대로 된 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다만 이 재생사업은 국가가 하는 것은 아니고 지방 정부가 하는 것이고 국가가 지원하는 것인데, 이 지역에 관해서는 신규 사업도 더 추가하고 국고 비율을 좀 더 늘려서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여기서 사업하시는 분들에게 일자리 안정자금을 주는데, 포항에 한해서는 조금 더 상향해서 주도록 하겠다. 지금 5인 미만인 경우는 15만원을 주는데 20만원으로 올리고, 5인 이상은 13만원인데 15만으로 올리도록 당이 추진하겠다. 정부에서 부담스럽게 생각하나 여기는 국가의 귀책사유가 있는 것으로 연구되니까 그렇게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 정권을 겨냥해 "정부는 승계의 원칙이 있어서 누가 잘못했더라도 현재 집권하는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저희 당이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같이 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대책이 미흡하면 국가상대로 소송을 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뉴시스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