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도 도의원,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수도권공장 총량제 실시해야

기사입력 2019.03.13 19:29 조회수 2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이재도의원.jpg

경북도의회 이재도 의원(포항7, 교육위원회)은 13일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도권공장 총량제 실시,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를 위해 기존 SK하이닉스 유치 때 보여준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보다 공격적이며,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 줄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이재도 의원은 수도권공장 총량제와 관련하여 수도권 경제력이 계속해서 팽창할 경우 지역균형이 깨지고 관련 사회문제들이 도출되어 우리 사회가 위험에 빠지게 되는지에 대해 정부에 논리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주장했다. 특히,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는 종사자 수, 예산 등 규모면에서 미래 경북의 성장동력 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할 만큼 중대하므로 보다 견고하고 치밀한 유치 전략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한 이 의원은 지역항공사 활성화가 지역민의 교통편의, 지역인재 고용 창출,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무엇보다 동남권 지역은 세계적인 기업 포스코, 세계적인 대학 포스텍, 경주 하이코-컨벤션센터 등과 같은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도와 포항시의 협조와 지원이 지속되면 동남권 지역은 다양한 국제행사에 참여하는 행렬이 연일 이어지고, 비행기가 수시로 뜨고 내리는 모습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는 인사검증위원회 이상으로 기관의 효율적 경영과 운영·성장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조치라고 진단하고, 기존 관련 조례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면서 출자·출연기관 경영평가를 위해 기존 조례를 전부개정 또는 제정하여 기관간 경쟁을 통해 효율적으로 경영할 수 있는 토대를 조속히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진 및 재난 사후관리와 관련해서 포항 지진 1년이 지나도록 200여명의 주민들이 아직도 흥해체육관에서 지내고 있으며, 피해 지역민들의 85%이상이 지진에 대한 공포를 느끼고 있다(포스텍 융합문명연구원) 고 밝혔다. 지진 피해지역 주민들이 아직도 보상을 못받고 있는 등 보상과 복지대책을 위한 관련 법률의 조속한 제·개정을 국회에 주문해 줄 것을 주장했다.
그리고 현실과 거리가 먼 재난지원금은 15년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융자한도액 상향조정을 비롯해 체계적이지 못한 피해신고 체계 등을 시대에 맞게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며, 도내 내진보강이 느리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도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내진설계율을 제고해 줄 것을 강력히 제안했다.
끝으로 이재도 의원은 학생 수 급감에 따른 미래 경북교육의 정책 방향과 관련하여 농산어촌 지역의 소규모학교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따져 물었다. 소규모학교 활성화를 위해 “작은학교 자유학구제”를 실시하여 전입학이 자유롭고, 중학교 진학 시 지역별 배정에 얽매이거나 차질이 없도록 해서 자유학구제를 확대 실시할 것을 제시했다.
강성화기자

[박혜정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