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 의원, 포항“큰동해시장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거듭난다”

2년간 약 10억원 지원
기사입력 2019.03.11 20:11 조회수 3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000027700_001_20180828125342396.jpg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11일 포항 ‘큰동해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2018년도 ‘특성화첫걸음시장 육성사업’ 선정에 이은 쾌거다.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의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인 ‘희망사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장과 지역의 역사·문화·관광자원 등을 연계해 상거래뿐만 아니라 지역의 특성을 즐기고 관광할 수 있는 지역 명품시장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큰동해시장의 경우, 지역적 특성과 강점을 살린 조성계획과 함께 사전추진기반을 구축하는 ‘특성화첫걸음시장 육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도약하는 시장’으로 선정되어 다음 단계격인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큰동해시장은 ‘철의 기상, 운하의 낭만’을 콘셉트로, 약 10억원(국비 5, 도비 1, 시비 4) 이내의 예산을 지원받아 제철의 도시를 특화한 스토리텔링을 개발하고 포항운화와 가장 가까운 시장으로서의 이점을 살려 문화와 관광을 연계한 특화시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틸아트 조형물 및 공공안내판 제작, ▲철과 운하의 스토리텔링 경관조명 거리 조성, ▲그림거리 조성, ▲전자홍포판 설치, ▲공동판매장 및 고객쉼터 조성 ▲특화 먹거리 개발, ▲공동브랜드(PB)상품 개발, ▲스타상인 발굴 및 핵점포 육성, ▲청년 채비방 조성(청년 예술가 지원) 및 청년 서포터즈 운영, ▲관광 협업화 사업(여행사 연계 및 관광상품 개발·운영), ▲큰동해 포차로드 조성 등이 추진된다.
또한 특성화첫걸음 사업의 성과를 강화하기 위해 ▲상인 역량교육을 실시하고 ▲상인동아리 운영, ▲점포디자인 환경개선, ▲고객회원제 강화사업 등을 실시하여 시장의 역량과 자생력을 강화한다.
박명재 의원은 “큰동해시장이 포항을 대표하는 특화전통시장으로 발전하여 새로운 랜드마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면서 “이번 사업이 전통시장과 지역경제가 함께 성장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병철기자

 

[박혜정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