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 호주 입성 영천와인

복숭아와인 20만달러 수출 계약
기사입력 2019.02.26 20:53 조회수 6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호주 입성 영천와인 사진 1.jpg  영천에서 생산한 복숭아를 원료로 만든 복숭아와인(품명:센스플러스)이 호주 멜버른 수출길에 올랐다.

  영천시 청통면 소재 갓바위 주조(대표 이현준)는 내년까지 20만 달러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25일 1차 선적을 시작으로 매회 2만 달러씩 순차적으로 수출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수출한 와인은 복숭아를 원료로 한 주정강화와인으로 멜버른 거주 교민들과 동양문화에 관심 있는 호주 현지인을 타깃으로 기획해 알코올이 16도로 다소 높지만 목 넘김이 부드럽고, 복숭아 고유 향을 느낄 수 있어 교민들의 향수를 달랠 수 있는 와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수출 건을 계기로 우수한 농업환경을 가진 전국 최고의 과수재배 지역으로써 농업기반 산업의 해외시장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혜정 기자
[이재욱 기자 gbnews8181@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일간경북신문 & newgb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